오늘 리뷰할 게임은 멘헤플레시아.


멘헤라와 라플레시아를 합친 느낌의 제목이다.


똘끼를 숨기지 않는 타이틀사진이 제법 멋진걸



리뷰에 쓰인 게임 다운은 이곳

https://www.freem.ne.jp/win/game/14968


한글패치는 탄산커피님이 작업해주셨다.

https://tansancoffee.tistory.com/114







대략 게임은 이타로라는 주인공을 플레이하며 꽃에 대응되는 여자를 골라서 꽁냥꽁냥하면 되는 전개.


이타로는 고른 여자에 따라 학생이나 미성년자 직장인 등 입장이 바뀔 수 있으며


언제나 그렇듯 여자들은 백이면 백 맛이 간 본성을 꽃이 개화하듯 펼쳐보이게 된다.


이쯤 되면 타로라는 이름을 가진 누군가가 제작자에게 보증이라도 서준 것이 아닌가 싶을 정도.






작중 시간의 흐름에 따라 점점 꽃이 개화하는 연출이 나타나는데,


이건 쉽게 말하자면 좆됨게이지로 위 사진처럼 활짝 핀 시점에서 이미


주인공과 여자 혹은 둘 다 좆될 예정이라는 것을 암시한다.



엔딩은 캐릭마다 배드엔드 1개, 해피엔드 1개, 그리고 오마케 형식의 트루엔드 1개로 총 11개.


오마케를 보려면 모든 캐릭터의 해피엔드를 다 봐야 한다.



초중반의 의미없는 선택지는 검게 표시되고, 분기가 갈리는 마지막 선택지만 붉게 표시된다.






이전 작품인 믹스오레에서도 그랬지만, 어느 시나리오를 고르던 얀데레만이 아닌 어딘가


망가져버린 여자의 미학을 전파하고자 하는 욕구가 잘 담겨져있다.


반면 전작들과는 다르게 해피 엔드 이후에 왜 그녀들이 병들었는지를 보여주는 부분이


카론의 작품들이나 다른 작품과는 다른 차별점, 즉 독창성을 가져서 좋았다고 생각한다.





전통의 세이브해주는 토끼. 여담이지만 당근은 주지 않아도 세이브는 가능하다.


고질적 문제인 느려터진 게임 진행속도는 여전히 고쳐지지 않았다.


대사나 장면 넘어가는걸 기다리다가 늙어죽는 느낌이 들 것





실사 사진 일부는 프리소스로 가져온 것 같지만 다른 일부는 제작자가 직접 찍었다는 것이 


또 볼만한 노력포인트.


게다가 무려 이 게임은 상도 받았었다.


https://www.freem.ne.jp/contest/fgc/13


개성파 부문에서 금상을 수상.



삽입곡들도 대부분 프리소스지만 어울리는 곡들을 잘 가져왔다.


게임 제작 5년차의 관록이 느껴지는 부분.



전작들과의 눈에 띄는 연관점이라곤 아쉽게도 딱히 없는 것으로 보아 전작인 마구 때리는 유치원으로


마침표를 찍었다고 생각한다.



플레이타임은 공식 홈페이지 기준 160분.


편의성을 제외하곤 모든게 다 괜찮은 해볼 만한 게임이었다.



ps.



미친년 콜렉션

Posted by 킹호구

댓글을 달아 주세요